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9.17(금) 11:45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수면 주민들 "우리는 닭공장 옆에서 살 수 없다"
고창뉴스 2021. 09.14(화) 16:43확대축소
고수면 주민들이 닭도축공장(동우팜투테이블)의 입주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고 있는 전북지방환경청에 '부동의' 결정할 것을 요구했다.

현지 주민들로 구성된 고창일반산업단지 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전북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보전방안 협의도 하지 않고, 고창산단에 제한업종인 닭공장이 왠말이냐"며 "닭도축·가공 업체인 동우팜투테이블의 입주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고 있는 전북환경청은 '부동의'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단체에 따르면 고창군이 동우팜과 계약한 고창산단 산업용지는 당초 '목재 및 운송장비업'이지만 동우팜은 '식료품업' 업체로 이 중에서도 닭도축과 가공, 사료제조를 하는 업체다.

주민들은 고창군이 입주제한 업종인 동우팜의 산단 계약을 위해 입주제한 업종을 명시한 개발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고창군은 환경보전방안도 협의하지 않고 고창산단 제한업종인 도축업 공장설립승인 입주계약을 체결했으며, 이 계약을 근거로 업체는 산업은행에서 350억(대출약정 1000억) 가량의 대출을 실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고창군은 입주계약에 환경보전방안 협의와 제한업종 변경(산업단지계획 변경)을 나중에 한다는 특약을 넣었다"며 "제한업종과의 입주계약은 불법이며, 이에 따라 동우팜의 닭공장은 환경보전방안 협의대상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창산단과 주민들이 거주하는 취성마을의 거리는 10m에 불과해 17만㎡ 규모의 닭공장이 들어설 경우 인근은 악취와 폐수, 물부족 등으로 피해를 입을 것이 자명한 사실"이라며 "닭도축 업체의 입주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장지역인 고창의 이미지를 실추시킬 수 있는 만큼 산단에 친환경 공장이 들어설 때까지 반대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 3월30일 동우팜 입주와 관련 환경청에 '환경보전방안 본안'을 제출했지만 환경청은 보완을 요구했다. 이후 고창군은 지난 3일 보완 내용을 재차 제출한 상태다.

환경청은 검토를 마치고 20여일 안에 심의결과(동의·부동의·조건부동의·보류)를 전북도에 통보할 방침이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2021년 9월 18일(토요일)
“동학선봉, 재인부대의 울림”…
‘옛길 따라 늘어선 고창 상금…
고창군민체육대회 10월29일 …
고창읍 행복센터, 착한가게 1…
고창출신 정재경 화백, 전봉준…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김현익 고창경찰서장 취임…"범죄로…
고창경찰서 제76대 서장에 전북경찰청 김현익 전 홍보담당관이 취임했다.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고창군 '한반도 첫 수도 고창 밥…
고창군은 16일 오후 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지역의 우수농특산물을 활용한 ‘한반…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email protected]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