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6.24(목) 11:25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창 운곡람사르습지로 애반딧불이 보러 오세요"
고창뉴스 2021. 06.03(목) 12:07확대축소
고창관광발전네트워크가 ‘이달의 가볼만한 고창’으로 운곡람사르습지 반딧불이 생태관광지를 선정하고 '반딧불이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운곡람사르습지는 고창군 아산면 운곡리 일대 1.797㎢(약55만평)에 걸쳐있는데 버드나무 군락지를 중심으로 수많은 애반딧불이가 나타나 신비감을 안겨주고 있다.

은하수를 뿌린 듯 수백 마리가 밤나들이를 나와 저마다 빛을 발하며 어두운 숲에서 화려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 크리스마스트리의 꼬마 전구 같아 보인다.

체험기간은 애반딧불이를 보기 좋은 기간인 6월 중순에서 7월 초까지로 고창운곡습지생태관광협의회(회장 조용호)에서 운영하는 ‘반딧불이 생태관광’ 프로그램에 참여해야 가능하다.

신기한 반딧불이와 함께 멋진 생태체험을 할 수 있는 반딧불이 생태관광에서는 운곡습지 탐방을 비롯하여 풀벌레 야행, 전북지방환경청과 함께하는 바이오블리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고창운곡람사르습지는 1980년대 초 인근 영광군의 한빛원자력발전소에 필요한 공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운곡댐(일명 원평댐)을 조성했으며 이로인해 아산면 용계리와 운곡리에 살던 9개 마을 126세대 주민들이 이주함에 따라 자연습지가 조성된 곳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조사결과 습지에 약 860여 종의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생물종다양성을 인정받아 2011년 4월 람사르습지로 등록됐다.

가시연꽃, 진노랑상사화와 같은 멸종위기 보호식물과 수달, 삵, 담비, 팔색조, 황새 같은 멸종위기 야생동물이 자유롭게 살고 있는 운곡람사르습지는 인간의 간섭을 벗어나 자연이 스스로 복원한 사례로 남한의 DMZ로 불리기도 한다.

반딧불이 생태관광프로그램 운영시간은 오후8시부터 오후 9시30분까지이며 매회 20명으로 인원제한이 있다.

프로그램 참가자는 고창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공개모집 할 예정이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2021년 6월 24일(목요일)
고창군, 인문학 강의 '싸목싸…
"단오야 응답하라"…고창군, …
고창 향토기업 '참바다' 김종…
고창군, 성내면 외토·외일마을…
고창군체육회 사단법인으로 새롭…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김현익 고창경찰서장 취임…"범죄로…
고창경찰서 제76대 서장에 전북경찰청 김현익 전 홍보담당관이 취임했다.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고창군 '한반도 첫 수도 고창 밥…
고창군은 16일 오후 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지역의 우수농특산물을 활용한 ‘한반…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email protected]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