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5.13(목) 11:40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우리동네가 달라졌어요”…고창군 '지붕없는 미술관' 사업 완료
고창뉴스 2021. 04.19(월) 11:43확대축소
#1.암벽등반 명소로 유명한 전북 고창군 아산면 할매바위. 최근 거대한 바위 한쪽에 등반가 형상의 송악(상록의 덩굴식물) 조형물이 설치됐다. 마치 노란 유채밭에 걸린 달을 오르며 별을 따는 모습이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2.고즈넉한 고창읍성 자락의 고창읍 모양·천북·동촌·동산마을. 돌담을 따라 걷다 보면 집집마다 걸린 이색 우편함에 눈길이 간다. 성곽을 본떠 만든 고비(서찰함)다. 고창읍성과 함께 살아온 주민들의 자부심이 듬뿍 담겼다.

고창군의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에 일자리를 제공하고, 주민들에게는 일상에서 문화를 즐길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를 모두 만족시켰다는 평가다.

18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에 지속적으로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평범한 일상 공간을 군민들의 쉼과 휴식의 문화공간으로 재생하기 위해 추진된 국가시책 사업이다.

고창에선 지난해 8월부터 도예, 회화, 목공, 조각 등 다양한 분야의 8개 작가팀, 지역미술가 42명이 지역주민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며 함께했다.

각 마을별 프로젝트로는 △호암·신월마을(고창읍)=‘별을 따자’ 조형물 △모양·천북·동촌·동산마을(고창읍) 모양성 우편함 설치 △할매바위(아산면)=암벽가 모습을 송악으로 조경하고, 감상할 수 있는 ‘그린바우’ 자연 조형물 설치 △마명마을=이색 마을버스 정류장 △운곡습지자연생태공원=수달, 다람쥐, 사슴, 고라니 등 동물의자 10점 제작 △화산마을(심원면)=하모니2121 석재조형물 제작. △신기마을(신림면)=빈 집의 구석진 공간 문화공간 재창조 등 모두 8개 작품이다.

고창군은 이번 공공미술 작품을 통해 그간 무의미했던 마을공터, 빈집, 레저 공간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탄생시키면서 인지도 제고와 함께, 지역 명물장소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하고 있다.

백재욱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낡고 후미진 공간이 예술가들의 손을 통해 힐링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지역 예술인들에게 작으나마 힘이 되고 군민들의 일상 가까이에서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문화적 명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2021년 5월 14일(금요일)
고창군의회 ‘노을(고창~부안)…
'자연이 선물한 건강한 고창 …
“봄꽃, 동리정사에 물들다”……
고창전통시장 남문주차장 63면…
고창군, 한복입고 민원인에 '…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김현익 고창경찰서장 취임…"범죄로…
고창경찰서 제76대 서장에 전북경찰청 김현익 전 홍보담당관이 취임했다.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고창군 '한반도 첫 수도 고창 밥…
고창군은 16일 오후 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지역의 우수농특산물을 활용한 ‘한반…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email protected]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