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7.30(금) 10:51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칼럼] 쓰레기 줄이기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고창뉴스 2021. 02.26(금) 17:31확대축소
“아빠, 설날에 못가요” 객지에서 직장에 다니는 큰딸이 전해 온 말이다. 보고싶은 부모형제 자녀 등 가족을 만나기 위해 천리길도 마다하지 않고 달려오는 게 우리네 명절 풍경이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로 인하여 5인 이상 모이지 못하게 되어 가족들과 이별 아닌 이별을 하게 됐다.

이번 설 명절에는 이러한 몸살 대신 멀리 있는 가족들의 안부를 묻고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선물 배달이 유난히 많았다.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일상화된 비대면 접촉으로 음식 배달, 택배 서비스 등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1회용 쓰레기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한해였다.

인간의 삶은 먹고 자고 쓰는 일상생활에서부터 시작된다. 누구라도 기본적인 욕구를 해소함으로써 자아실현, 사회진출 등을 이루어 진행한다는 말이다. 남녀노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모두 해당함은 당연하다. 이러한 일상생활 과정에서 발생하는 것은 바로 쓰레기다.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은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폐기물’은 ‘처리’라는 단어를 연상하게 하며 처리해야 하는 대상인 것이다.

따라서, 우리모두가 생활하면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은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데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폐기물의 발생량을 줄이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조금 덜 쓰고 더 아껴 쓰면 된다. 이미 사용한 것도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면 된다.

▲ 손을 씻고 난 후 사용하는 종이수건도 한 장이면 충분하다. 물기를 털고 한 장으로 닦고 나면 물기가 사라진다. 필자의 경우 한 번 사용한 종이수건은 버리지 않고 호주머니에 넣어 다시 쓰기도 한다. 물기만 닦았으므로 더럽혀져 있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 두 장 세 장 뽑아서 써 버리는 습관도 함께 버리도록 하자.

▲ 음식물의 경우 남기지 않도록 먹을 만큼만 조리하고 내가 필요한 만큼만 덜어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음식물 쓰레기는 악취발생을 일으키는 주범이다. 혹자는 소비가 미덕이라고 말할 수도 있으나 자원낭비이면서 악취, 폐수 등 환경오염을 일으키기도 한다.

▲ 페트병, 캔, 유리병, 플라스틱 등 다 쓴 물건은 내용물을 비우고 헹구어 낸 후 속이 보이는 투명한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다시 쓸 수 있도록 자원으로 만들기 위함이다. 투명 페트병은 의류 가방 등 고품질 제품으로 재탄생하는 원재료가 된다. 특히 페트병 등에 붙은 라벨을 제거하고 배출하는 센스를 발휘해 준다면 최선의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 또한 종이팩과 종이류는 따로 분리하여 배출해야 한다. 우유팩, 두유팩 등 종이팩의 원료인 천연펄프는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수입 대체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재활용하는 경우 고급 화장지 등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탈바꿈된다.

이상으로 몇 가지 사례를 들었는데 쓰레기 분리배출 그리 어렵지 않다. 사용량을 줄이는 것이 최선이겠으나 환경을 보전하는 선진 시민의식을 갖추어 함께해 준다면 쓰레기 처리가 골머리 아픈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모두의 참여가 절실한 이유다.

고창군청 환경시설사업소 시설관리팀장 전민규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2021년 8월 4일(수요일)
NH농협은행 고창군지부, 상반…
코딩으로 먼저 만나는 미래, …
‘농촌마을 가양주 빚기’…고창…
고창군, 전불 등산로에 수도·…
고창 운곡습지에 멸종위기 동물…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김현익 고창경찰서장 취임…"범죄로…
고창경찰서 제76대 서장에 전북경찰청 김현익 전 홍보담당관이 취임했다.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고창군 '한반도 첫 수도 고창 밥…
고창군은 16일 오후 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지역의 우수농특산물을 활용한 ‘한반…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email protected]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