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9.17(금) 11:45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평이근민(平易近民)으로 군민 섬기자"…유기상 고창군수 신년당부
고창뉴스 2021. 01.04(월) 16:08확대축소
고창군이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울력 시무식’을 갖고 새해 업무를 본격 시작했다.

4일 고창군은 오전 10시 전직원이 사무실 등에서 유기상 군수와 최인규 고창군의회 군의장의 신년영상을 시청하는 것으로 시무식을 진행했다.

유기상 군수는 “지난해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모두가 하나 되어 농생명식품수도·역사문화관광수도를 꿈꾸며 서로 손잡고 울력하며 주춧돌을 놓은 한 해였다”며 “2021년에는 군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고창군정 철학 사자성어는 지난해에 이어 ‘평이근민(平易近民)’으로 정했다.

모양성안 동헌의 현판도 ‘평근당(平近堂)’으로 군민의 눈높이에서 군민을 섬기는 행정으로 더 친근하게 군민속으로 들어가 군민과 울력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유 군수는 올해 △농생명 식품산업을 중심으로 한 농어업의 부가가치 향상 △찬란한 역사문화와 관광 경쟁력 강화 △자식농사 잘 짓고, 사람 잘 키우는 고창위한 울력 △나눔과 봉사로 촘촘한 복지도시 고창, 손잡고 함께하기 등의 계획을 강조했다.

유 군수는 “'높을고창'쌀, 수박, 멜론, 딸기, 고구마, 고추, 지주식 김 등이 대한민국 명품농산물의 대명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 드린다”며 “온라인 쇼핑몰인 ‘높을고창몰’도 본격 운영해 재난시대 농산물 유통의 고창형 해법을 찾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찬란한 역사문화 관광 경쟁력 강화’ 사업으로 올해 고창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되면 고창은 세계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을 동시에 보유한 대한민국 최초의 지역이 된다.

동학농민혁명 성지화 사업과 기념행사, 전봉준 장군 동상건립 등 선양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군립중앙도서관 건립, 대학진학 축하금 지원 등 지역 교육환경 개선에 힘써 ‘자식농사 잘 짓고, 사람 잘 키우는 고창’ 만들기를 펼쳐나갈 방침이다.

더불어 아동과 장애인, 어르신 등 사회적 약자와 주민 모두가 평등하며 함께하는 사회, 약자가 우선 배려받는 ‘여성친화도시 고창’을 만들어 간다는 군정 목표를 세웠다.

유기상 군수는 “자랑스런 군민들과 하나가 되어, 손잡고 함께 간다면 꿈은 이뤄질 것이다. 모두 하나가 되어 박수치고, 격려하는 고창군민이 되자”며 “고창군의 성공을 위해 함께 모두 함께 울력해 달라”고 호소했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2021년 9월 18일(토요일)
“동학선봉, 재인부대의 울림”…
‘옛길 따라 늘어선 고창 상금…
고창군민체육대회 10월29일 …
고창읍 행복센터, 착한가게 1…
고창출신 정재경 화백, 전봉준…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김현익 고창경찰서장 취임…"범죄로…
고창경찰서 제76대 서장에 전북경찰청 김현익 전 홍보담당관이 취임했다.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고창군 '한반도 첫 수도 고창 밥…
고창군은 16일 오후 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지역의 우수농특산물을 활용한 ‘한반…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email protected]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