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9.18(금) 16:04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창 복분자 제2의 전성기 맞는다"…국립산림과학원과 협약
고창뉴스 2020. 09.09(수) 12:08확대축소
고창군이 복분자딸기의 안정적인 생산기반 조성과 농가 소득증대를 위해 9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과 복분자딸기 산업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앞으로 두 기관은 △직무육성 ‘복분자딸기’ 품종에 대한 기술이전 △복분자딸기 무병묘 생산기술 관련 정보 공유 △복분자딸기 산업화 활용에 대한 정보 공유 △원활한 연구수행을 위한 시험림 지원 및 협력 산림소득자원 분야 현장 실용화를 위한 지원 및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도출한 연구성과의 현장 실용화로 고창군의 복분자딸기 재배수요와 무병묘 생산 요구를 해결한다. 나아가 복분자딸기 이외의 산림소득자원의 공동연구사업도 함께 추진해 고부가가치 임산물 생산 및 산업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고창군의 복분자딸기 산업은 재배 수요증가와 복분자주 위주의 1차 가공산업으로 2000년대 초반 급격한 성장을 이뤘다. 하지만 2010년대 이후에는 재배자의 노령화 등 노동력 감소와 연작으로 인한 병해충 발생 증가로 인해 복분자딸기의 재배면적이 감소하는 등 성장이 지체됐다.

이에 고창군은 복분자딸기 산업 활성화를 위해 올해 1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복분자딸기 신규식재 면적에 대해서는 생산장려금(500원/㎡)을 지원하고, 복분자딸기 열매를 농협에 수매하는 농가에게는 1000원/㎏의 수매장려금을 지원했다.

또 연작으로 인한 복분자딸기의 피해 개선을 위해 토양개량제 투입 실증시험과 조직배양을 통한 무병묘 재배 시범 사업을 추진해 복분자딸기 피해 감소 사업을 펼쳤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지속적 농가 수요에 선제적 대응하기 위해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복분자딸기 재배관리기술 설명회도 열 계획이다.

산림생명자원연구부 이성숙 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국립산림과학원이 개발한 복분자딸기 우수품종 보급과 현장 실용화를 위한 기관간 협력을 통해 고창군의 복분자딸기 산업 활성화를 이끄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기상 군수는 “복분자딸기뿐만 아니라, 산림소득자원인 두릅, 호두, 체리 등의 현장 적용과 신품종의 지역적응 시험 연구를 연계·추진해 고창군 농·산촌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2020년 9월 19일(토요일)
고창군-공노조 단체 실무교섭위…
고창일반산업단지에 '복합문화체…
고창군, 독감 무료 예방접종 …
"사랑과 관심으로 '토닥토닥'…
'고창군민헌장 개정안 초안 완…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21대국회 새얼굴] 윤준병 "국…
"고향을 위해 일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겸손한 자세로 지역발전을 위…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email protected]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