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9.18(금) 16:04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창~부안 잇는 노을대교 건설 힘 모아야"…합동 설명회 개최
고창뉴스 2020. 08.03(월) 15:09확대축소
국도77호선의 마지막 단절 구간을 잇는 노을대교(부창대교) 건설을 위해 전북 부안군과 고창군이 힙을 합쳤다.

3일 고창군과 부안군에 따르면 유기상 고창군수와 권익현 부안군수가 부창대교 시작 지점인 부안군 변산면 궁항에서 합동 설명회를 개최했다.

부창대교는 부안군 변산면 도청리와 고창군 해리면 왕촌리를 연결할 다리로 길이가 전체 7.48㎞다.

현재 62.5㎞를 우회해야 하는 이동 거리가 완공 땐 7㎞로 줄고 통행시간도 50분에서 10분 정도로 단축될 전망이다.

부창대교는 정부의 새만금 종합개발계획 중 광역도로망 구축(남북1축)과 관련돼 있고, 국도 77호선(경기 파주~부산)의 마지막 단절 구간으로 국가 기간도로망 구축을 위해서 꼭 완성해야 될 사업이다.

특히 2022년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개통,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2026년 새만금 국제공항 개항 등 전북 서남권의 물류와 사람 이동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핵심 SOC인 ‘부창대교 건설’의 시급성이 커지고 있다.

이로 인해 고창과 부안은 해마다 100억원 가까운 운행 비용을 절감하고 부안 변산 국립공원과 고창 선운산지구를 잇는 서해안권 관광벨트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합동 현장 설명회를 계기로 고창과 부안은 올 연말 국토교통부에서 고시하는 ‘ 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2021~2025)’의 사업 반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과 고창을 비롯한 서해안 지역은 비교적 낙후된 지역으로 중국경제가 급부상함에 따라, 신규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서해안권의 중·소 도시들의 역사와 문화를 이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을대교(부창대교) 건설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해당 사업이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식품 특화산업단지인 고창일반산업 단지가 본격 가동되고, 새만금 개발이 활성화되면 엄청난 물동량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노을대교(부창대교) 건설은 물류비 절감 차원에서 획기적인 사업”이라며 “부산∼거제를 연결하는 거가대교는 연간 4000억원의 물류비 절감 효과를 보고 있다”며 대교 건설의 당위성을 거듭 강조했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2020년 9월 21일(월요일)
고창군-공노조 단체 실무교섭위…
고창군, 독감 무료 예방접종 …
고창군치매안심센터, 치료관리비…
'고창군민헌장 개정안 초안 완…
고창일반산업단지에 '복합문화체…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21대국회 새얼굴] 윤준병 "국…
"고향을 위해 일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겸손한 자세로 지역발전을 위…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email protected]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