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7.7(화) 17:09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창군 '동리정사 복원 사업' 추진…'주변 건물 이전 선행돼야'
고창뉴스 2020. 06.17(수) 14:50확대축소
조선후기 판소리 이론과 교육의 역사적 현장이자 춘향가, 심청가 등 판소리 여섯마당을 집대성한 동리 신재효 선생의 고택인 고창 동리정사가 본격적으로 복원된다.

고창군은 동리 신재효 선생의 고택과 전국 판소리꾼들의 수양터인 '동리정사' 복원을 위해 ‘판소리박물관 이전과 미술관 건립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동리정사’ 재현의 선결 과제인 ‘고창판소리박물관’과 ‘군립미술관’이전에 대한 타당성과 기본계획 중간 성과물을 전북경제연구원이 보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전북경제연구원 이제철 박사는 "판소리 박물관 이전(移轉)에 대한 주민 설문조사 결과 처음과는 달리 설명을 듣고 난 후의 반응은 상당히 긍정적이다"며 "판소리박물관은 인근 모양성과 동리 고택 등 관람 동선이 끊이지 않게 동리정사와 인접한 최단 거리 장소에 이전해 시너지 효과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기존 미술관도 주위 환경과 어울리면서도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는 장소를 선택해 문화시설간 연계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창문화연구회 이병렬 사무국장은 “동리정사 주변은 비보풍수가 매우 발달한 지역임으로 동리정사 재현과 판소리박물관 이전 공사시 중거리 당산과 할아버지·할머니·아들·며느리 가족 당산이 훼손되지 않고 조경으로 잘 살려내 멋스러운 옛 정취를 최대한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창군은 판소리를 집대성한 동리 신재효 선생의 4000여평 고택을 복원해 ‘동리정사 재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리정사는 동양의 세익스피어로 불리우는 동리 신재효 선생이 널따란 집을 자신의 호를 따서 그 안에 소리청을 만든 곳이다.

이후 최초의 여류 국창인 진채선 등 전국의 소리꾼들을 불러 모아 숙식을 제공하며 판소리 사설을 일일이 체계적으로 정리한 공간이다.

동리정사는 그가 여생을 마치던 1884년(고종 21)까지 기거했던 곳으로 현재 초가 6칸(중요민속자료 39호) 사랑채만 남아 있다.

당대에는 문하에 많은 광대들과 소리를 배우러 온 사람들이 문전성시를 이루었으며, 그 전체 부지만 4000여평에 이르며 중앙의 석가산(石假山)과 연못을 중심으로 안채와 연당, 정자, 행랑채, 장례당 등의 가옥이 있었다.

동리정사는 일가친척이나, 기생, 광대, 수습생들이 머물던 처소 등 대략 50여 가구가 한 울타리 안에서 집단 공동체 생활을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동리정사는 판소리 원형을 최대한 보존하면서도 재창조의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거시적 안목을 갖고 긴 호흡으로 백년대계를 준비해 나가는 마음으로 추진하되, 판소리박물관과 미술관 이전 등 중지를 모아 결정된 일은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2020년 7월 8일(수요일)
"선배님들 수고하셨습니다"…고…
[인사] 고창군
민주당, 고창군의회 의장 후보…
손혜원 전 의원 "고창만의 브…
고창군, 내구연한 지난 농기계…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21대국회 새얼굴] 윤준병 "국…
"고향을 위해 일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겸손한 자세로 지역발전을 위…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email protected]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