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5.28(목) 14:12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문화재청 ‘고창 선운사 만세루‘ 보물 지정 예고
고창뉴스 2020. 03.27(금) 15:46확대축소
고창군은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53호인 ‘고창 선운사 만세루(萬歲樓)’가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예고 됐다고 27일 밝혔다.

‘고창 선운사 만세루’는 조선후기 불교사원의 누각건물이 시대적 흐름과 기능에 맞춰 구조를 적절하게 변용한 뛰어난 사례로, 구조적으로는 자재 획득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독창성 가득한 건축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

만세루는 1620년(광해군 12년)에 대양루로 지어졌다가 화재로 소실됐으나 1752년(영조 28년)에 정면 9칸 측면 2칸 규모의 익공계 단층건물(맞배지붕)로 다시 지어져 현재까지 온전하게 남아 있다.

최초 중층 누각구조로 지었으나 재건과정에서 누각을 불전의 연장 공간으로 꾸미려는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현재와 같은 단층 건물로 변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만세루는 국내 사찰누각으론 가장 큰 규모인 정면 9칸으로 매우 드문 사례다. 중앙 3칸과 좌우 각 3칸의 보를 거는 방식의 차이가 보이는데, 이처럼 한 건물에서 두 가지 방식으로 보를 걸어 구조적 안전을 꾀하면서 누각의 중앙 공간을 강조한 점이 특징이다.
또 자연 그대로 휘어진 목재를 주요 구조재로 사용함으로써 당시 목재 수급의 어려움을 뛰어난 지혜를 발휘해 극복해냈다.

특히 자연스럽게 둘로 갈라진 나무를 의도적으로 사용해 마치 건물 상부에서 보들이 춤을 추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점 등은 창의적이고 예술성이 돋보이는 수작으로 평가된다.

이에 문화재청은 이날 ‘고창 선운사 만세루’의 건축학적 특징과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우수성을 인정하여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예고 했다.

이후 30일간의 예고기간에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해 ‘고창 선운사 참당암 석조지장보살좌상’의 보물 승격 및 ‘고창 선운사 참당암 석조지장보살삼존상과 존속 및 복장유물’의 도유형문화재 지정 등 문화재 지정과 승격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쳐 왔다.

올해에도 도지정문화재인 ‘고창 무장동학농민혁명기포지’ 등의 국가지정문화재 승격 및 ‘상금리 지석묘군’, ‘남당회맹단’ 등에 대한 도지정문화재 신청을 위해 학술조사와 학술대회 등을 추진하고 있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2020년 5월 29일(금요일)
고창군, 예향천리 마실길 등 …
"서해안 철도 계획에 고창 포…
고창 모양성마을, 국토부 도시…
'고창 복분자 선연'…10년 …
고창로컬JOB센터-전북서민금융…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21대국회 새얼굴] 윤준병 "국…
"고향을 위해 일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겸손한 자세로 지역발전을 위…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email protected]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email protected]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