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새해 다짐 시무식’…계묘년 힘찬 출발
고창뉴스 2023. 01.02(월) 13:26확대축소
고창군이 2023년 계묘년(癸卯年) 새해를 맞아 2일 오전 군청 대회의실에서 심덕섭 고창군수를 비롯한 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개최했다.

심덕섭 군수는 신년사에서 “지난해는 역대 최대규모의 국가예산을 확보하며 지역의 묵은 난제들을 해결하고 신산업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2023년 새해는 세계적인 관광도시, 기업하기 좋은 도시, 첨단산업과 농업의 접목 도시, 인구 5만 사수, 폭넓은 복지정책으로 전 세계에 자랑이 되는 도시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새해다짐 시간에는 기획예산실 전성현 주무관이 “고창 방문의 해 홍보와 고창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풍요롭고 찬란한 고창군의 이미지를 심어주는 것이 목표다”며 직원들을 대표해 올해 목표를 밝혔다.

앞서 아침 출근시간에는 심덕섭 군수를 비롯한 노형수 부군수 등 간부공무원들이 군청 앞 회전교차로에서 군민들께 계묘년 새해 첫인사를 드리며 힘찬 출발을 알렸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