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센터장에 황지욱 전북대 교수 등 전문가 위촉
고창뉴스 2022. 01.14(금) 11:15확대축소
고창군이 도시재생사업의 원할한 추진을 위해 전문가 그룹을 영입하고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고창군은 황지욱 전북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를 고창군 도시재생센터장으로, 진정 전북대학교 건축공학과 명예교수를 모양성마을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장으로, 이학교 전북대학교 동물생명공학과 교수를 옛도심지역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장으로 각각 임명했다고 14일 밝혔다.

황지욱 센터장은 지난 2019년부터 고창군 도시재생 사업의 총괄코디네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고창군 도시재생 전략계획 수립, 모양성마을과 옛도심지역의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수립과 국토부 공모 선정을 위해 노력해왔다.

현재 고창군의 중간지원조직과도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해 현안 사업 등 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진정 센터장은 지난 2020년부터 고창군 모양성마을 도시재생사업의 총괄코디네이터로,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공건축물 자문, 고창군 경관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학교 센터장은 농정자문위원과 글로벌푸드컬처협동조합 이사장을 역임한 이력을 바탕으로, 옛도심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구역 내 추진되는 사업을 연계, 조정하고 관련 사업 추진을 종합적으로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황지욱 센터장은 “고창군 도시재생 사업의 총괄, 조정을 위해 각 분야의 전문가가 위촉됨으로써 내실 있는 고창군 도시재생 사업 추진을 위한 발판이 마련되었다”며 “앞으로도 고창군 도시재생 활성화와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위해 주민들의 목소리에 경청하는 센터가 되겠다”고 밝혔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