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올해 문화예술 부문 공모 사업 잇따라 선정
고창뉴스 2020. 05.19(화) 11:29확대축소
고창군이 올해 문화예술 관련 중앙부처·단체 주관 공모사업에 잇따라 선정되면서 '문화도시'로서 자리매김과 함께 수준 높은 공연프로그램을 선보인다.

19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문화관광재단이 본격적으로 운영되면서 올해 문체부, 문화예술회관연합회, 문화예술위원회, 전북문화관광재단 주관 공모사업에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선정됐다.

먼저, ‘방방곡곡 문화공감 우수공연 사업(문체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주관)’으로 국악의 멋과 흥이 가득한 창작가무극 ‘굿 세워라 금순아’, 공연 내내 다이나믹한 연기와 예술성 있는 노래로 지루할 틈 없이 관객을 몰입시키는 코믹오페라 ‘버섯피자’ 등이 선정됐다.

또 ‘우수공연 기획제작 사업’은 평생학습도시, 인문학도시 고창에 걸맞게 ‘높을고창, 시와 가곡에 물들다! 시와 가곡의 밤’ 로비음악회가 선정돼 시와 가곡으로 고창의 가을을 물들일 예정이다.

특히 ‘2020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예술감상교육(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주관)’으로 선정된 ‘노는 토요일, 꿈꾸는 토요일’은 즐거운 지역 청소년 예술감상교육으로 문화예술 소양과 정서 함양, 감수성과 소통능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이에 더해 고창군은 ‘2020 공연장 상주예술단체 육성지원사업 공모(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화관광재단 지원)’에 3년째 연속 선정됐다.

고창문화의전당과 공연예술단체(국악예술단 고창)간 상생협력으로 안정적 창작환경 속에 공연단체의 예술적 창작역량 강화와 우수 작품 제작과 발표를 통해 공연장 운영 활성화로 군민들에게 폭넓은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

백재욱 고창군 문화예술과장은 “다양한 문화예술공연을 통해 코로나19에 지친 군민들의 마음에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