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허진옥씨 등 5·18 민주유공자에 명패 전달
고창뉴스 2020. 05.18(월) 11:32확대축소
고창군이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유공자 가정을 방문해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펼쳤다.

18일 고창군에 따르면 현재 군 관내에는 4명의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가 거주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와 최정길 전북서부보훈지청장은 기념일을 앞두고 고창읍 정필우씨, 대산면 박종관씨, 성송면 허진옥씨 자택을 찾아 ‘민주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렸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비록 늦었지만 '민주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 드릴 수 있어 다행이다”며 “5·18정신계승을 통해 나눔과 인권의 진정한 가치를 구현하고, 그 가치가 지속적으로 우리 사회에 전달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