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체육회, 민선7기 첫 임시이사회 개최
고창뉴스 2018. 11.26(월) 12:04확대축소
고창군체육회는 23일 군청회의실에서 임시이사회를 개최하고 신규임원과 사무국장을 선출하고 내년 전북도민체전 성공개최와 지역 체육발전의 새로운 의지를 다졌다.

이날 임시이사회에서 오교만씨가 상임부회장으로 사무국장에는 조차영씨가 임명됐으며 부회장 9명, 임원진 40명 등이 구성됐다.

임원진 구성에 있어서는 현역 정치인들을 배제하고 군민건강증진과 지역체육발전에 봉사할 다양한 분야의 민간인들로 구성해 생활체육 저변 확대에 그 역할을 하도록 했다.

특히, 여성 이사진을 50%로 배정해 여성 체육인 양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로써 고창군체육회는 규정보다 20여명을 초과해 운영하던 임원진 수를 정수에 맞게 조정하고 동등한 성비를 구성했으며 체육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25명의 고문단과 자문단을 꾸리는 등 통합체육회의 취지를 살리는 내부혁신에 나섰다.

오교만 상임부회장은 “전문체육인은 아니지만 체육회 발전에 최선을 다하여 내년 5월 고창지역에서 개최되는 제56회 전북도민체전도 성공적으로 이끌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유기상 군수는 “희망과 통합의 시대정신에 맞게 임원구성을 마치고 체육회가 새롭게 출발하는 시점에서 변화와 혁신의 큰 걸음으로 한반도에서 가장 빛나는 체육수도로 만들기 위해 함께 가자”고 당부했다.


고창뉴스 [email protected]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