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10.21(월) 14:37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창 폐기물 소각장 분쟁 물꼬 텄다"…공론화협의회 출범
고창뉴스 2019. 10.04(금) 16:39확대축소
고창군과 아산면 소각장 반대대책위(공동대표 이상훈)는 2일 고창군청 회의실에서 소각장 건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고창군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공론화 협의회'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주민 공론화 활동에 들어갔다.

협의회 위원으로는 이상훈 대표를 비롯해 윤종호 집행위원, 김재수 아산면 주민지원협의체 위원, 김철주 아산면 체육회장, 김영창 고창군 주민자치위원회 협의회장, 이상복 고창군 주민대표, 박태순 사회갈등연구소장, 이정현 전북환경운동연합 처장, 박숙현 지속가능시스템연구소장 등이 위촉됐다.

자문단으로는 김세훈 전북대 교수, 강공언 원광보건대 교수, 정현섭 성균관대 교수, 박비오 그린에코택 교수, 김영빈 변호사 등이 참여했다.

협의회 출범은 반대대책위가 지난 3월 집회 이후 고창군청과 여러 차례 협상 끝에 합의한 데 따라 이뤄진 것이다.

대책위와 고창군·군의회는 그간 아산면 생활쓰레기 소각장 건설을 놓고 협상을 진행해 왔으며, 그 결과 지난 7월 '1개월 공사 중지'와 '주민공론화'라는 결론을 냈다.

협의회는 앞으로 소각장 건립과 관련해 '주민 찬반 토론회', '전문가 토론회', '주민투표' 등 다양한 방법을 논의하고 최종 결정을 도출할 예정이다.

유기상 군수는 "주민과 행정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공론화협의회 출범은 지역 민주주의의 초석을 놓는 매우 의미있는 자리다. 소각장 건립 찬반의 결과를 떠나 훗날 후손들에게도 현명했던 지역 선배로서 모범 사례를 만들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활동기간 자이타이(自利他利) 마음으로 공론화협의회의 활동에 최선을 다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규철 의장은 "오늘 공론회협의회가 출범하기까지는 너무 어렵고 힘든 과정이었다"며 "고창군의 미래발전을 위한 위원님들의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분쟁 해결을 위한 현명한 판단과 결정을 내려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고창군은 지난 2015년 환경부 사전협의와 타당성 조사용역 등을 마치고 전북도 건설기술심의 등 행정절차를 완료한 뒤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아산면 계산리 680-6번지 일원에 아산면 생활폐기물 소각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2019년 10월 22일(화요일)
고창군, ‘제23회 노인의 날…
고창서 '2019 대한민국 판…
고창군, ‘대한민국 책 읽는 …
고창군, 정부 공모사업 선정 …
"고창에 생태·역사자원 활용한…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고창군 학운위협의회장에 신림초 김…
고창군 학교운영위원회 협의회장에 김현근씨가 선출됐다. 고창교육지원청은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gcnews@gcnews.kr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soljae2@hamail.net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