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9.16(월) 16:40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귀농귀촌 1번지 고창"…귀농인구 189명으로 전국 1위
고창뉴스 2019. 06.28(금) 10:53확대축소
고창군이 전국에서 귀농인이 가장 많이 정착한 곳으로 조사됐다.

고창군은 전국적인 귀농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예비농민들을 지역으로 끌어들이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8년 귀농어·귀촌인 통계결과’를 보면 고창군은 지난해 189명의 귀농인이 정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국 228개 기초지자체 중 귀농인 규모 1위로, 국가통계에서도 ‘농생명식품수도, 귀농1번지 고창’의 위상이 확인된 셈이다.

고창군의 뒤를 이어선 전남 나주시(175명), 경북 의성군(172명), 전남 고흥군(168명), 경북 상주시(168명) 등 이었다.

지난해 전국 귀농가구는 1만1961가구로 전년보다 669가구(-5.3%) 줄었다. 귀농인도 1만2763명에서 1만2055명으로 708명(-5.5%) 감소했다. 이는 은퇴자나 귀농인들 사이에서 원주민과의 갈등 등 귀농에 대한 환상이 깨졌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고창군에 귀농인이 많은 이유는 멘토단 운영,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등 특화된 귀농귀촌 정책을 펴면서 귀농인의 초기 실패를 줄이는 데 집중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상반기 문을 연 ‘고창군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는 예비 귀농귀촌인이 10개월 이상 실제로 생활하면서 영농교육, 창업교육을 받고 구체적인 귀농귀촌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 복분자를 비롯해 수박, 체리, 멜론, 땅콩 등 다양한 특화 작목을 재배하는 이들이 많아 “논농사 외에도 농사를 지으면서 돈을 벌 수 있다”는 입소문에 예비 귀농인들이 몰려들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군은 지역 전체에 분포돼 있는 고인돌과 고분군을 보듯 수 천년 전부터 살기 좋은 곳으로 명성을 떨쳐 왔다”며 “최근에는 귀농귀촌인들을 위한 소득 사업과 다양한 인문교육 등이 조화를 이루면서 귀농귀촌의 1번지로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2019년 9월 17일(화요일)
고창군, 신규 공무원 49명 …
"암벽타기의 묘미"…고창 할매…
고창전통시장, 9~10일 '무…
고창군 '농생명식품·역사문화관…
서울시니어스타워-고창자원봉사센…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고창군 학운위협의회장에 신림초 김…
고창군 학교운영위원회 협의회장에 김현근씨가 선출됐다. 고창교육지원청은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여름 보양식, 고창풍천장어"…해…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수산물로 장어와 전복을 선정하자 '풍천장어'의 고장인 고창군…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gcnews@gcnews.kr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soljae2@hamail.net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