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5.23(목) 11:12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창 찾은 송하진 전북지사, 농촌관광·전통식품 체험
고창뉴스 2019. 04.19(금) 10:27확대축소
대도약을 위해 현장행정에 나선 송하진 도지사가 18일 시·군 방문 다섯 번째 지역으로 고창군을 찾았다.

송 지사는 이날 전통식품을 활용, 다양한 체험을 제공하는 고창 강선달 농촌관광 거점마을과 영농조합법인 토굴된장, 6차산업 소득창출의 성공모델인 상하농원을 방문해 지역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고창을 찾은 그는 대규모 숙박, 식사, 세미나 등 시설을 갖춘 강선달 농촌관광 거점마을 개소식에 참석했다.

이날 문을 연 고창 강선달 거점마을은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총 사업비 31억원이 투입됐다. 마을 일자리 창출과 관광객 유입으로 지역 소득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개소식에서 송 지사는“다양한 체험시설을 갖춘 농촌관광 거점마을 강선달이 더욱 관심과 사랑을 받길 기원한다”며 “농촌관광 거점마을이 여행체험1번지 전북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이어 토굴에서 생산한 저염식 된장을 생산하는 영농조합법인 ‘토굴된장’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업체 대표들과 만나 소통했다.

김상관 토굴된장 대표는 “우리 고유의 중요한 자산인 전통 발효식품이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해 주실 것”을 건의했다.

송 지사는 “매년 국제발효식품엑스포 개최 등 전통식품 체험시설 지원사업을 통해 소비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농촌의 부가가치와 일자리 창출로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마지막 행선지로 송 지사는 전북 6차산업 소득창출의 대표적 모델인 상하농원을 방문했다.

상하농원은 지난 2010년부터 고창군과 매일유업이 협력해 조성됐으며 공방과 숙박시설 등이 마련돼 체류형 관광이 가능해졌다.

또 지역 53개 농가와 협약을 맺고 상품 제조에 필요한 농산물의 70% 이상을 지역 상품을 이용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송 지사는 상하농원 관계자들과 만나 노고를 격려하며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그는 “시·군과 협력해 고유의 농촌자원을 활용한 전북 농촌융복합 6차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농촌활성화사업을 발굴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송 지사는 도정 핵심사업과 민선 7기의 주요 정책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도민과 소통한다는 취지에서 지난 3월부터 현장행정에 돌입했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2019년 5월 24일(금요일)
고창군, 7월까지 어린이 대상…
고창 무장읍성 축제 14일 첫…
고창 한국지역도서전 폐막…나흘…
고창군, 경계표시 안내문구 '…
"고창읍성 밟고 무병장수하세요…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고창군 학운위협의회장에 신림초 김…
고창군 학교운영위원회 협의회장에 김현근씨가 선출됐다. 고창교육지원청은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고수면 '누구나 학교' 길거리 음…
고수면 ‘누구나 학교’(학교장 강원주)가 29일 주민 자치역량 강화를 위한 특강…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gcnews@gcnews.kr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soljae2@hamail.net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