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4.22(월) 14:06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창군, 선운사 창당암 등 7건 국가지정문화재 요청
고창뉴스 2019. 04.11(목) 15:59확대축소
고창군이 전라북도 지정문화재 7건을 국가지정문화재(유·무형문화재, 천연기념물, 사적)로 지정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11일 고창군에 따르면 유기상 고창군수는 최근 문화재청을 방문해 관내의 가치 있고 우수한 문화유산을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선운사 참당암 석조지장보살좌상’(선운사 약사여래/도 유형 제33호), ‘선운사 만세루’(도 유형 제53호), ‘문수사 대웅전’(도 유형 제51호), ‘고창오거리당산제’(도 무형 제37호), ‘고창농악’(도 무형 제7-6호), ‘고창 하고리 왕버들나무 숲’(도 기념물 제177호), ‘고창 무장동학농민혁명기포지’(도 기념물 제129호) 등이다.

고창군은 ‘선운사 참당암 지장보살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 ‘상금리 지석묘군’, ‘부곡리 탁자식 지석묘’, ‘남당회맹단’, ‘무형문화재 자수장’ 등은 전라북도 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해 학술조사 및 관련전문가 자문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고창군은 현재 국가지정문화재 25점, 등록문화재 2점, 전라북도지정문화재 59점, 고창군 향토문화유산 8점 등 총 94점의 지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은 세계 최대 밀집도를 보이는 고인돌 등 '한반도 첫 수도'로서 다양하고 우수한 문화유산을 가득 보유한 역사 깊은 도시로 무한한 책임감과 자긍심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관내 문화유산이 전북도 지정문화재 및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2019년 4월 23일(화요일)
"민족교육의 산실 고창중고 영…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
"장애는 차별아닌 차이"…고창…
"고창·부안 해상경계 분명히 …
고창 내죽도 방파제정비사업 7…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고창군 학운위협의회장에 신림초 김…
고창군 학교운영위원회 협의회장에 김현근씨가 선출됐다. 고창교육지원청은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고수면 '누구나 학교' 길거리 음…
고수면 ‘누구나 학교’(학교장 강원주)가 29일 주민 자치역량 강화를 위한 특강…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gcnews@gcnews.kr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soljae2@hamail.net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