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4.22(월) 14:06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창·부안 해상구역 경계는?"…헌재 결정 관심 집중
고창뉴스 2019. 04.10(수) 13:49확대축소
고창군과 부안군이 해상의 경계를 놓고 헌법재판소의 최종 판결을 기다리고 있어 그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헌재는 11일 오후 2시 그간 두 지자체의 분쟁을 불러온 고창과 부안 사이(심원만·곰소만)의 해상경계구역 권한쟁의 최종 선고 결정을 한다.

고창군은 지난 2016년 '지방자치단체의 관할구역 범위는 현재 주민들이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지역으로 육지는 물론 바다도 연장선상에 포함되어야 한다'는 취지로 권한쟁의 심판 청구를 제기한 바 있다.

특히 "쟁송해역인 구시포 앞바다는 공유수면 경계가 불문법상 인정되지 않아 섬이 아닌 육지 관할 구역의 등거리중간선, 주소지 존재, 사무처리 편의 등을 살펴봐야 한다"며 실질적 지배론을 강력하게 주장해 왔다.

부안군 또한 국가기본도 상 해상경계선은 불문법적인 효력을 갖는다며 '과거부터 일관되게 부안군이 관할해오던 구역'임을 주장해 왔다.

과거 위도를 중심으로 50년 이상을 지속적으로 어업 인허가 처분을 하는 등 행정권한을 행사해 왔다고 주장하며 부안군 관할임을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헌재는 지난해 9월 두 지역을 직접 방문하고 현장검증을 실시했으며 올해 1월에는 공개변론을 통해 분쟁지역의 입장을 청취한 바 있다.

헌재의 최종 선고 결정에 따라 두 지역의 해상권은 물론 해양수산 산업에 큰 변화가 예상돼 그 결과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간 해상경계 분쟁과 관련해 '새만금 방조제 관할 결정', '충남 홍성군과 태안군 간의 권한쟁의' 등이 진행됐다.

헌재는 새만금 방조제에 대해서는 각 지역을 안배해 군산, 부안, 김제시에 육지 연장선상을 기준으로 각 관할구역을 결정했으며 홍성군과 태안군의 권한쟁의에서는 '국가기본도 상 해상경계는 불인정 한다'는 취지로 홍성군(일부 승소)의 손을 들어준 바 있다.

한편, 구시포 앞바다 해상구역경계 분쟁은 한국해상풍력㈜가 2016년 고창군 구시포와 부안군 위도 앞바다 사이에 해상풍력단지가 계획, 조성하면서 이와 관련한 각종 인·허가 과정에서 제기됐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2019년 4월 23일(화요일)
"민족교육의 산실 고창중고 영…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
"장애는 차별아닌 차이"…고창…
"고창·부안 해상경계 분명히 …
고창 내죽도 방파제정비사업 7…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고창군 학운위협의회장에 신림초 김…
고창군 학교운영위원회 협의회장에 김현근씨가 선출됐다. 고창교육지원청은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고수면 '누구나 학교' 길거리 음…
고수면 ‘누구나 학교’(학교장 강원주)가 29일 주민 자치역량 강화를 위한 특강…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gcnews@gcnews.kr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soljae2@hamail.net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