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5.23(목) 11:12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고창군립미술관, 무초 진기풍 작고 1주기 기념전
고창뉴스 2018. 12.05(수) 11:52확대축소
고창군립미술관에서 고(故) 무초 진기풍 선생의 작고 1주년을 맞아 기증작품 산수화전을 개최하고 있다.

2019년 5월22일까지 개최되는 전시회에서는 진기풍 선생이 기증한 작품 중 대표작 '우기 8'과 13점의 산수화를 중심으로 저물어가는 가을과 겨울, 그리고 봄을 기다리는 선생의 마음을 담아냈다.

고 진기풍 선생은 1925년 고창군 무장면에서 태어나 전북일보 편집국장·사장, 서해방송 부사장을 역임했다.

언론계에 종사하면서 지역발전을 위한 정책과 대안을 제시해 온 참 언론인이자, ㈜백양 감사,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회장, 전북애향운동본부 부총재, 책읽기운동본부 이사장 등을 역임하며 지속적인 사회활동으로 전북발전을 위해 힘쓴 전북의 큰 어른이었다.

문화적으로도 강암 송성용 선생의 뜻을 받들어 서예를 학술적으로 진흥하고 서예의 창작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설립된 강암서예학술재단의 이사장을 맡기도 했다.

언론인이자 미술애호가로서 평생 수집하여 소장하고 있던 귀중한 자료를 2001년을 시작으로 고향인 고창군에 기증했고, 고창군에서는 감사의 뜻으로 2001년 판소리박물관 2층에 무초회향미술실을 마련하여 작품을 전시하다가 2006년 판소리박물관 별관에 무초회향미술관(無初懷鄕美術館)을 확장 개관하여 기증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기증 작품은 서양화, 한국화, 서예, 도자기, 서각, 고서 등 143점에 달하며 추사 김정희(秋史 金正喜), 강암 송성용(剛菴 宋成鏞), 소치 허련(小癡 許鍊), 남농 허건(南農 許楗), 해강 김규진(海剛 金圭鎭), 특히 서양화가 진환(陳瓛) 등 서예·미술사적으로 매우 가치 있는 작품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이중 진기풍 컬렉션 제1호에 해당하는 '우기(牛記)8'은 망각 속에 묻혀 오다가 재평가된 진환(1913-1951)의 대표작으로 일제 식민치하에서 민족주의적 색채가 짙은 엄마 소와 아기 소를 그린 작품이다.

한편, 고창군은 이번 산수화전 이후에도 선생의 미술 애호정신과 고향 고창에 대한 사랑을 깊이 새기는 전시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2019년 5월 24일(금요일)
고창군, 7월까지 어린이 대상…
고창 무장읍성 축제 14일 첫…
고창 한국지역도서전 폐막…나흘…
고창군, 경계표시 안내문구 '…
고창군, 스포츠 마케팅 민관추…
화제의 인물
조규철 고창군의장 '지방자치단체 …
고창군의회는 조규철 의장이 28일 ‘2018 지방자치단체 우수 조례대상’에서 대…
새의자
고창군 학운위협의회장에 신림초 김…
고창군 학교운영위원회 협의회장에 김현근씨가 선출됐다. 고창교육지원청은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일본여행업협회 '한국 미식 30선…
고창군의 특산품인 풍천장어가 일본인 여행상품 담당자들이 선정한 ‘한국미식(美食)…
고수면 '누구나 학교' 길거리 음…
고수면 ‘누구나 학교’(학교장 강원주)가 29일 주민 자치역량 강화를 위한 특강…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gcnews@gcnews.kr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미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soljae2@hamail.net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