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교육 문화관광 산업경제 사건사고 의료건강 스포츠 농업정책 아름다운 이야기 사회단체 6.13지방선거
Update 10.18(목) 09:44    자유게시판   알림란    구인구직   기사제보

"지주식 김 경쟁력 갖춰야"…고창군, 어민 간담회
고창뉴스 2018. 10.05(금) 16:14확대축소
고창군이 어업인들의 소득증대를 위해 지주식 김 산업의 새로운 활로 찾기에 나섰다.

군은 유기상 고창군수를 비롯해 김영식 고창수협 상임이사, 지주식 김 생산 관련 수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주식 김 생산 및 유통 활성화를 위한 어업인 좌담회’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좌담회에서는 지주식 김 양식 방법, 유통방법, 김 산업의 각종 애로사항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고 향후 김 산업 추진 방향에 대해 토론했다.

우리나라 김 생산의 약 90%는 부류식 양식으로 생산한다.

그러나 고창에서 생산되는 김은 모두 지주식 양식 방법을 사용하여 생산하고 있다.

지주식 양식이란 김 포자를 대나무에 꽂아 밀물에는 물에 잠겼다 썰물에는 노출되어 햇빛을 받아 광합성을 할 수 있도록 김을 성장시키는 방법으로 전체 김 생산량의 약 10%만을 차지하는 특별한 양식방법이다.

김을 지속적으로 바닷물 속에서만 성장시키는 부류식 양식과는 달리 지주식 양식은 썰물시 김을 햇빛에 완벽히 노출시켜 자연적으로 김의 불순물을 제거하기 때문에 산과 같은 화학물질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

이러한 이유로 지주식 양식으로 생산된 고창 김은 자연 그대로의 김의 맛과 향을 유지하고 있어 김 본연의 감칠맛과 단맛이 풍부하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고창에서 깨끗하고 안전하게 생산된 고품질의 김임에도 불구하고 가공 및 유통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어업인의 소득창출에 직결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김 산업을 한층 더 발전시키기 위해서 어업인과 행정, 수협 등 모든 관계자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업인들의 어려움 해결을 위해 행정에서도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으며 고창 김 산업의 미래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2018년 10월 19일(금요일)
오균호 前도의원, 새마을운동본…
고창에 주꾸미 바다목장 조성"…
유기상 군수 "'한반도 첫 수…
‘역사는 미래다’…제45회 고…
고창군, 토종씨앗 연구회 창립…
화제의 인물
송진의 고창농업기술센터 소장, 제…
송진의 전북 고창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이 ‘제3회 대한민국 공무원상’을 수상했다.…
새의자
오균호 前도의원, 새마을운동본부 …
"공동체 정신 복원으로 지역발전 앞당기겠습니다." 오균호 전 전북도의회 …
우리고장 관광지
"얼쑤 우리가락 한수 배워볼까"……
성인남녀라면 누구나 신명나게 전통악기 하나 정도는 능숙하게 연주해보는 것…
갯벌내음과 어울어진 최고의 ‘여름…
고창군 심원면 하전마을에 가면 진정한 여름을 맛볼 수 있다. 갯내음 진동…
맛자랑 멋자랑
고수면 '누구나 학교' 길거리 음…
고수면 ‘누구나 학교’(학교장 강원주)가 29일 주민 자치역량 강화를 위한 특강…
고창 중앙관
고창에 가면 꼭 들러봐야 할 대표적인 음식점이 두개 있다. 하나는 한식전문제
Copyright ⓒ . 제호 : 고창뉴스. 관리자에게 gcnews@gcnews.kr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및 편집인 : 유경미 등록번호 : 전북아 00030 등록일자 : 2008년 2월 26일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산정길 119 제보 및 각종문의 : 이메일 soljae2@hamail.net Tel 063)564-8946(代) FAX : 063-563-8947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무단사용시 민형사상 법적 책임이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