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은 처음이다'…제1회 고창농업농촌 단편영화제 대상
고창뉴스 2019. 10.04(금) 16:34확대축소
고창군의 농업·농촌을 배경으로 한 단편영화 공모전에서 '고창은 처음이다'가 대상을 차지했다.

고창군은 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고창 농업농촌 3분영화제 전국공모전’ 수상작 시상식을 개최했다.

농업농촌 3분 영화제는 고창의 농생명 문화와 아름다움 자연경관의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지역의 유·무형 자산을 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올해 처음 열렸다.

제1회 대상의 영예는 고창의 수려한 풍경을 담아낸 ‘고창은 처음이다(팀명 모닥불·대표 민가람)’가 차지했다.

최우수상 작품으로는 ‘고창한끼(팀명 신고벗고·대표 김도균)’가 선정됐고, 우수상은 ‘고인돌의 숨결(팀명 해피특별·대표 김효균)’과 ‘생명이 시작되는 곳 아름다운 고창이야기(팀명 깡트루·대표 김승룡)’이 받았다.

장려상으로는 황동욱씨가 출품한 ‘함담화’, ‘스카이드림’ 팀이 출품한 ‘전지적 고창시점 하늘에서 본 고창’ 작품이 선정됐다. 이 밖에도 입선작 총 4작품을 포함, 총 10의 영상작품이 수상을 했다.

지난 5월1일부터 8월25일까지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총 45개의 영상작품이 접수됐다. 이후 전국민 온라인투표(4522명 참여)와 전문가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수상작이 선정됐다.

고운기 농생명지원과장은 “이번 농업농촌 3분영화제 공모전에 선정된 작품을 시상식 이후부터 각종 행사 및 교육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며 “고창군의 농업농촌과 아름다운 자연환경,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홍보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gc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