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벽타기의 묘미"…고창 할매바위서 17~24일 체험교실
고창뉴스 2019. 09.05(목) 15:18확대축소
자연암벽장 중 전국 최고로 꼽히는 고창군 아산면 할매바위에서 무료 클라이밍 체험교실이 열린다.

고창군은 '할매바위 클라이밍 무료 체험교실'을 이달 17일부터 24일까지 8일간 운영한다.

사전 신청자는 이 기간 매일 오후 1시30분 고창군청 광장 주차장에 대기 중인 차량에 탑승하면 된다.

신청은 고창군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 후 11일까지 가까운 읍면사무소에 방문해 접수하거나 팩스로 보내면 된다.

무료체험 교실은 모든 장비가 지원되며 체력소모가 많은 운동인 만큼 물과 간식도 지급된다.

높이 60m, 폭 50m에 달하는 아산면 계산리 할매바위는 수직벽과 오버행(수직 이상의 경사도를 가진 바위의 한 부분)을 이루면서도 큼직큼직한 홀드(돌멩이 등 잡을 수 있는 부분)와 잘 발달된 포켓홀드(홈이 있는 부분) 등이 있어 클라이머의 마음을 흡족하게 한다.

등반거리도 짧은 편으로 쉽게 오르내릴 수 있으며 난이도 역시 초·중급부터 전문가 수준까지 다양해 자기 수준에 맞는 루트를 등반할 수 있다.

고창군은 이번 무료 체험 교실로 군민들에게 다양한 레저 활동 기회를 제공하며 암벽등반의 매력을 맛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할매바위와 더불어 내년 완공 예정인 인공암벽장을 활용해 다양한 체험교실, 강습 프로그램을 운영해 전국의 클라이밍 동호회와 레포츠 체험 관광객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클라이밍 선도 도시로 도약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창군은 연초 스포츠마케팅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신설된 스포츠마케팅팀과 민관추진위원회가 협력해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gc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