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 추진…"복지사각 해소"
고창뉴스 2019. 06.07(금) 16:21확대축소
고창군은 7월부터 생계·의료급여에서 탈락한 중위소득 30% 이하 저소득층을 위한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군은 앞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장애인을 위해 직권조사를 병행하는 등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누락되는 빈곤층이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력을 모으기로 했다.

지원기준은 일반재산 9500만원 이하, 자동차 배기량 2000㏄미만, 부양의무자 재산 기준은 3억원으로 완화한다.

신청은 실제 거주하는 주민등록상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이달 10일부터 가능하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부양의무자 기준 등으로 생계급여를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에게 급여를 지원함으로써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함은 물론, 고창군민의 복지체감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gc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