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제야의 북소리와 함께'...

군민 1천여명 읍성 광장서 새해 소망 기원
고창뉴스 2019. 01.02(수) 11:13확대축소
“오, 사, 삼, 이, 일 둥~둥~둥”

우렁찬 북소리와 함께 2019년 새해가 시작됐다.

고창군은 지난 31일 밤 군민과 함께 한해를 마무리하고 2019년 새해를 맞이하는 ‘모양성 제야의 북소리’ 행사를 개최했다.

고창군에서는 처음으로 치러진 제야의 밤 행사는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군민 1000여명이 참여해 대성황을 이뤘다.

행사에는 '옥슨80' 홍서범을 비롯해 고창출신 포크가수 최상덕 등 인기가수 초청공연을 시작으로 고창군민의 새해희망을 담은 영상 상영에 이어 조규철 군의장과 주요 기관장 등 33명의 군민대표가 참여해 총 33회 북을 울리는 타고식으로 진행됐다.

군민의 화합과 희망을 담아 ‘손에 손잡고’를 합창하며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고 노래로 하나 되는 대화합의 장을 연출했고, 마지막 순서로 제야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 불꽃쇼가 펼쳐졌다.
1월1일 아침에는 고창읍성 성황사와 대산면 법우선사, 상하면 장사산 일원에서 ‘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이날 기원제와 기원축문 봉독, 새해덕담 나누기 등 새해 건강과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렸으며 떡국과 따뜻한 차, 기념품이 준비돼 참여객들의 즐거움을 더했다.

행사를 주관한 유제영 모양성보존회장은 “새해에도 군민 모두가 평안하고 잘살며, 모든 일이든 술술 풀리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기해년 새해를 맞이하는 제야의 북소리, 해맞이 행사를 군민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며 “새해에도 자랑스런 고창 만들기 운동과 함께 ‘대한민국 고창시대 만들기’를 본격화 하겠다”고 밝혔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gc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