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메르스 대책 강화…안전대책본부 가동
고창뉴스 2018. 09.10(월) 17:38확대축소
고창군은 10일 ‘메르스 대비·대응 대책 확대간부 회의’를 개최하고 모든 부서가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은 2015년 이후 3년 만에 국내에서 다시 발생해 최근 감염당국은 '위기수준'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했다.

고창에는 메르스 발생환자나 접촉자는 없다. 군은 국내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즉시 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를 고창군 보건소 내에 설치·운영하고 있다.

고창군 메르스대책본부는 긴급상황실에서 일일 상황점검과 검역활동을 강화하고, 고창군경찰서와 고창종합병원, 의사회, 약사회 등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의체를 구성하여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각종 감염질환 등에 대한 상시적 방역과 대응을 해오고 있지만, 메르스 예방과 철저한 차단을 위해 보다 강력한 대응을 해 나가야 한다”고 말하고 “군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고창군 메르스 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각 부서별 역할에 빈틈이 없어야 할 것이며, 모든 부서가 협조하여 군민들에게 정확한 정보와 행동요령 전파 등 군민 안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고창뉴스 gcnews@gcnews.kr

이 기사는 :: 고창뉴스 :: 홈페이지(http://www.gc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gcnews.kr